Extra Form
SubJect 5월에 다시 묻는 '어머니'라는 존재
link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70503000200

20170503000223_0.jpg



'두 엄마'전에서 전시 중인 윤석남의 '붉은 밥 Ⅱ'. 사진=신세계갤러리 센텀시티 제공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어머니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가족에 대한 '헌신과 희생'으로 상징되는 어머니 상(像)과 에코페미니즘(Eco-feminism, 생태여성주의)의 견지에서 '무한한 가능성과 진취적 존재'인 어머니의 면모를 동시에 떠올리게 하는 장(場)이다.

신세계갤러리 센텀시티는 오는 28일까지 윤석남·방정아 작가가 참여하는 '두 엄마' 전을 개최한다. 전시에는 설치작품을 비롯해 조각 회화 드로잉 등 30여 점이 선보인다. 전시 타이틀 '두 엄마'는 앞서 말한 어머니의 두 가지 측면을 함께 보여준다는 의미이다.



윤석남·방정아 '두 엄마'전
여든 앞둔 노작가의 여성주의
육아·청소 등 주부의 일상
설치·조각·회화에 담아내



1939년생으로 '팔순(八旬)'을 눈앞에 둔 윤 작가는 한국 여성주의 작가의 '대모(代母)'로 불린다. 정규 미술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직장생활과 결혼, 육아 등에 힘을 쏟느라 40을 훌쩍 넘겨 1982년에야 첫 개인전을 가졌다. 이후 작가는 '자신에게 가장 중요한 것을 그려야 한다'는 생각에 1990년대 중반까지 근 15년간 줄곧 어머니만을 소재로 작품활동을 했다.

윤 작가의 작품 속 어머니는 봉사와 희생 속에 가족을 돌보고 아이들을 키워내는 존재로만 묘사되지 않았다. 어려운 환경을 극복해나가는 '무한한 힘을 가진' 어머니의 면모도 부각해 페미니즘적 성향도 드러낸다. '붉은 밥 Ⅱ'는 늘어난 팔로 심장을 꺼내 들고 있는 작가 본인을 묘사한 작품. 생명을 유지하는 심장을 '밥'으로 표현해 모성을 담았다.


20170503000224_0.jpg

방정아의 '아무 말 하지 않아서 좋았어'.


1991년 대학(홍익대 회화과) 졸업 후 줄곧 부산에서 작품활동을 해오고 있는 방 작가는 1990년대 후반부터 자신이 결혼하고, 딸 낳고 살면서 체험한 일상을 소재로 즐겨 작업해왔다. 아기를 어르고 젖을 물리고, 청소하는 등 주부의 삶을 담은 자서전적 작품은 '아줌마'의 삶을 자신에게 투영한 것이란 평가를 받았다. 방 작가는 자신의 주변과 삶을 지속적으로 화면에 담아내면서 어머니로서의 삶은 물론 여성의 소소한 일상들과 더 나아가 환경, 생태 등의 주제까지 섭렵해나가고 있다. '아무 말 하지 않아서 좋았어'는 육아에서 벗어나 편안해진 여성들이 등장한다. 등장 인물들은 눈빛을 교환하지 않은 채 텅 빈 시선을 드러내 관람자로 하여금 여러 생각을 자아낸다. ▶'두 엄마' 전=28일까지 신세계갤러리 센텀시티. 051-745-1503.

박진홍 선임기자 jhp@busan.com


  1. 광주비엔날레 출품작 전시풍경4

    Read More
  2. 광주비엔날레 출품작 전시풍경3

    Read More
  3. 광주비엔날레 출품작 전시풍경2

    Read More
  4. 광주비엔날레 출품작 전시풍경

    Read More
  5. No Image

    2017 개인전 서문(반이정 미술평론가)

    Read More
  6. 방정아 solo exhibition - 꽉 펑 헥 _ 자하미술관 오프닝

    Read More
  7. 방정아 solo exhibition - 꽉 펑 헥 _ 자하미술관 _ 2017.10.6 ~ 10.29

    Read More
  8. Korea•Myamar new wave exchange exhibition - 2017 한.아세안 문화교류의 해 기념 ‘한․미얀마 현대미술교류전

    Read More
  9. 2017 미디어아트 상영회_부산 영화의 전당 인디플러스

    Read More
  10. [부산일보] 5월에 다시 묻는 '어머니'라는 존재

    Read More
  11. 작가 방정아 - 문화산책 4월 27일 방송 - 두 엄마 신세계 갤러리 센텀시티편

    Read More
  12. [국제신문] '두 엄마'가 그린 우리 사회의 대안, 여성

    Read More
  13. 두 엄마 - 윤석남_방정아 2인展

    Read More
  14. 2017.01.06_핵몽_인디아트홀 공_서울

    Read More
  15. 2017.01.05_핵몽_인디아트홀 공 작품 설치

    Read More
  16. '핵몽'전 _ 지앤갤러리 G&Gallery _ 울산

    Read More
  17. [단체전-전시뷰] 핵核몽夢_가톨릭센터 대청 갤러리 부산_2016.11.10~2016.11.30

    Read More
  18. [OhmyNews] 냄새도 없고, 볼 수도 없고...곁에 악마가 있다

    Read More
  19. KBS 문화산책 - 지역문화인물 - 화가 방정아

    Read More
  20. [개인전] 이야기 전 _ 부산 공간화랑 _ 2016.10.7 ~ 2016.10.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