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tra Form
SubJect 냄새도 없고, 볼 수도 없고...곁에 악마가 있다
link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257823&isPc=true

후쿠시마 참사 이후 신고리 5, 6기 승인을 보류했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지난 6월 23일 환경단체와 지역 주민의 격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신고리 원전 건설 승인을 통과시켰다. 

박근혜 국정 농단 사건으로 나라 꼴이 말이 아니다. 원전문제도 현 정부와 같은 고리로 연결되어 있다. 이미 제작되었다가 어떤 연유로 개봉이 늦어진 원전 재난 영화 <판도라>가 12월에 개봉된다. 이에 앞서 11월 10일. 원전 반대, 최초의 미술전 <핵몽>이 부산에서 열린다.

2016년 5월 16일 12시. 경주 고속버스터미널 번개모임. 이 모임의 목적은 동해안 원전벨트를 둘러보는 2박3일의 답사여행이다. 예술가들이란 이런 쓸데없는 짓을 종종 감행한다. 합리성과 이성보다는 감성과 직관에 의해서 움직인다. 보름전 우리들 중 누군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향후 5백년 동안 누구의 발길도 허락지 않는 동토가 될 것 같다는 불길한 예감! ㄷㄷ..',
'월성과 고리원전의 그 아름다운 바닷가는 이번 답사가 우리 평생 마지막일 거야. ㅋㅋ..'

모두 응답 메시지를 보냈다. 

'헉! 가보자 ㅜㅜ..'


IE002047729_STD.jpg

대박1 홍성담_대박-1_194x260cm_캔버스에아크릴릭_2016년




핵발전소를 소재로 한 미술 작품전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주제는 불완전한 원전 불안과 방사능 공포다. 미술로 다루기 어려운 주제일 수 있으나, 국민 다중의 목숨이 달린, 미룰 수 없는, 피할 수 없는 인식이 작가들에게 작동한 셈이다.

참여자들은 미술계에서 위치가 확고한 중견작가들이다. 홍성담, 정철교, 정정엽, 방정아, 박건(필자) 다섯 작가다. 삶과 사회풍경, 시대정신과 국가폭력 등을 정면에서, 앞장서서, 꾸준히, 치열하게 담아 온 화가들이다. 개인보다 공공, 돈보다 사람, 삶을 위한 미술에 가치를 두고, 역사 의식을 바탕으로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해 온 작가들이다.  

원전 답사를 마치고 몇 달이 지난 9월, 경주 인근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터졌다. 5백여회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지질 전문가들은 "더 큰 규모의 지진이 일어날 수도 있으며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한다. 박근혜 국정농단 사태 중에도 전남 서해안에서 지진이 감지되고 있다. 원전지대가 지진 활성단층대로 밝혀지면서 문제는 심각하고 시급하다. 

그러나 정부는 신고리 5, 6호기 원전 건설 승인을 취소하지 않고 예정대로 추진하겠다고 한다. 후쿠시마 원전 참사 이후, 선진국들이 오래된 원전을 폐기하고, 신규건설을 중단하는 등, 핵발전을 버리고 재생에너지 중심으로 정책을 바꾸는 것과 달리 거꾸로 달리고 있다. 생명과 안전보다 돈벌이에 눈이 먼 정권 탓에, 또 세월호 같은 참사가 터지지 않을까 걱정이다.



IE002047621_STD.jpg

방사태극 박건_ A3_피그먼트_2016 (원전최다밀집국가)




필자는 '대한민국은 원전 10기 이상 보유국가 중 원전 밀집도가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는 현실을 국기에 반영한 <방사태극>과 원전도박과 일상 다방사를 화투짝으로 풍자한 <팔광핵산> 등을 출품했다.  

홍성담의 <대박1>에선 원전 냉각수로 쓰인 담수가 바다로 흘러 나온다. 물고기는 기형에다 거대한 물고기로 형상화했다. 그리고 원전의 심각성을 알지 못하는 현실은 방파제 수많은 낚시꾼들 모습으로 희화화하여 <핵몽>전의 진수를 감동적으로 끌어냈다.



IE002046124_STD.jpg

대박-2_ 홍성담_대박-2_194x130cm,캔버스에아크릴릭,2016년




<대박2>는 자기 머리를 떼어 낚시바늘에 끼우고 대어를 낚는 모습이다. 충격과 함께 절묘함에 감탄을 자아낸다. 제목은 박근혜의 '통일대박론'에서 따와 비틀어 버리는 기지를 보여준다. 화면을 장악하는 작가의 시선과 형상력이 흥미롭고 놀랍다. 부감법, 파도 물결의 붓질과 묘사, 이야기를 풀어 내는 섬세함, 정교함, 완결성이 물 오를 대로 오른 느낌!

정철교 작가는 울주군 덕골재길에 살면서 작업을 하고 있다. 그곳에서 1.5km 떨어진 바닷가에 원자력 발전소 3, 4호기가 자리 잡고 있다. 작가는 4년 전(2012년)부터 원전 주변 마을 풍경을 담기 시작했다. 원색과 날카로운 붉은 선을 주조로 표현하고 있다. 



IE002046128_STD.jpg

골매마을 풍경 정철교__90.9x72cm 2016




한때, 실핏줄처럼 생명감 충만했던 마을과 사람과 집들이었다. 그러나 국가정책으로 속절 없이 금이 가고 무너지고 사라지는 상실감을 담은 작품이다. 현실에서 충돌하고 대비되는 두 가지 정서- 존재와 상실감의 불길한 이중주가 현기증이 돌 정도로 강렬하다. 

방정아 작가는 작품 <핵 헥>을 통해 "우리들은. 좀비입니까"라고 반문한다. "답사, 지진, 혼란- 당위적이고 관념적인 생각으로 올 봄 월성 고리 답사 다녔던 나를, 현장 속 당사자로 가차 없이 만들어 버렸던 연이은 지진. 걱정하면서도 두려워하면서도 다가오는 재앙을 넋 놓고 바라보고만 있다"라고 불안한 정서를 작가노트에 밝혀놓고 있다.



IE002046127_STD.jpg

핵 헥 방정아_핵 헥_72.7x116 2016




원전 주변을 답사하다 대왕암 바닷가 근처 식당에서 물회를 시켜 먹었다. 나중에 방정아 작가는 이 때의 기억을 되살려 일행들의 모습을 영화의 한 장면처럼 좀비로 묘사했다. 홍성담 작가는 <핵 헥>을 보고 "식사와 종말론이 함께 섞여져 철학적"이라고 평했다.

정정엽 작가는 "식탁 위에 바다 건너 온 생선 한 마리에도 위협을 느끼면서, 바로 내 옆의 핵을 잊는다. 이 좁은 한반도 피할 길이 없다. 설마... 대책 없는 낙관. 모든 피해는 고스란히 누가 입는가. 보이지 않는 모든 이익은 누가 챙기는가. 안전하다면 원전을 청와대로 옮겨라..."라고 말한다.



IE002046129_STD.jpg

irretrievable1 정정엽_116.5x 91cm_oil on canvas 2016



무수히 그린 씨앗들은 생명이기도 하다. 원전 사고에 의한 방사능 오염은 인간의 힘으로 통제가 불가능한 현실이다. 이로 인해 겉잡을 수 없는 참사를 불러 일으킬 수 있음을 보여 주고 있다. 

"냄새도 없고, 볼 수도, 만질 수도 없는 방사능을 성공적으로 형상화하고 있다."(홍성담)

2박 3일 동안 우리는 방사능을 보지도 듣지도 못했다. 저 거대한 콘크리트 돔 안에서 벌어지는 일을 단 한 가지도 확인할 수 없었다. 모든 것이 비밀이다. 저 원전 돔 속에서 악귀들이 완전변태 중인지 혹은 천국과 같은 지상낙원이 펼쳐져 있는지는 상황을 발표하는 당국자의 입술에 달려 있다. 어떤 이는 '디테일 속에 악마가 숨어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비밀주의가 악마를 만든다'는 말이 보다 정확하다. 

"'오늘 아침에도 짧은 지진 하나가 우리를 흔들면서 여전히 묻고 있다'
'결단해라! 지금 아니면 안될거 같다'" (동해안 원전 번개답사 작가 일동 2016.11.10)


IE002047622_STD.jpg








TAG •

  1. No Image

    2017 개인전 서문(반이정 미술평론가)

    Read More
  2. 방정아 solo exhibition - 꽉 펑 헥 _ 자하미술관 오프닝

    Read More
  3. 방정아 solo exhibition - 꽉 펑 헥 _ 자하미술관 _ 2017.10.6 ~ 10.29

    Read More
  4. Korea•Myamar new wave exchange exhibition - 2017 한.아세안 문화교류의 해 기념 ‘한․미얀마 현대미술교류전

    Read More
  5. 2017 미디어아트 상영회_부산 영화의 전당 인디플러스

    Read More
  6. [부산일보] 5월에 다시 묻는 '어머니'라는 존재

    Read More
  7. 작가 방정아 - 문화산책 4월 27일 방송 - 두 엄마 신세계 갤러리 센텀시티편

    Read More
  8. [국제신문] '두 엄마'가 그린 우리 사회의 대안, 여성

    Read More
  9. 두 엄마 - 윤석남_방정아 2인展

    Read More
  10. 2017.01.06_핵몽_인디아트홀 공_서울

    Read More
  11. 2017.01.05_핵몽_인디아트홀 공 작품 설치

    Read More
  12. '핵몽'전 _ 지앤갤러리 G&Gallery _ 울산

    Read More
  13. [단체전-전시뷰] 핵核몽夢_가톨릭센터 대청 갤러리 부산_2016.11.10~2016.11.30

    Read More
  14. [OhmyNews] 냄새도 없고, 볼 수도 없고...곁에 악마가 있다

    Read More
  15. KBS 문화산책 - 지역문화인물 - 화가 방정아

    Read More
  16. [개인전] 이야기 전 _ 부산 공간화랑 _ 2016.10.7 ~ 2016.10.18

    Read More
  17. [월간미술 2015-07] ARTIST REVIEW 방정아

    Read More
  18. <국제신문>일상적 삶의 우여곡절…공간화랑 방정아展

    Read More
  19. [부산일보] [금사공단 예술지구 P '공장 속 예술놀이터'] 만지고 느끼고 만들고… 아이들, 예술과 소통

    Read More
  20. [부산일보] 20년 깊어진 연륜만큼… 내면 묘사 진해진 캔버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