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05 14:56

운디드니

거의 일년이 지난 일을 지금 기록한다.


2009년 미국에 몇 달 머물다 온 후 줄 곧 내 마음 속을 떠나지 않는 이야기가 있었다.

북아메리카 원주민의 아픈 이야기이다.

황무지 듬성듬성 조립식 주택에서 미국인이 아닌 미국인으로 살아가는 그들의 현재 삶은 

한국에 돌아온 뒤의 내게 계속 여러 질문을 던졌다.


드디어 다시 미국에 다시 갈 기회가 생겼다.

시카고에서 열린 여성미술전에 참가하게 된 일을 핑계로 폭한의 미국에 다시 갔다.

원주민과 관련 된 뭔가라도, 어떤 공기라도 느끼고 싶었다.


사우스 다코다의 월이라는 곳은 아메리카 원주민의 마지막 저항을 하며 수많은 원주민이 죽어간 <운디드 니>가 있는 곳이다.

문화관련일을 하는 제이슨이라는 뉴욕 현지인과 참여작가 정정엽 선생님과 함께 거의 이틀간 눈길을 달리고 달렸다.

시카고에서 월 이라는 작은 소도시까지 가는 길의 평균 기온은  영하16도 였다.


눈 밭에서 난 큰 절을 세 번하고는 그들을 위로했다.

역사의 현장이라 하기엔 너무도 담담한 풍경이었지만 그래서 또 좋기도 하였다.

돌아오는 길엔 그들의 자치 라디오 방송국인 킬리 방송국에도 들렀었지만 서로 경계하며

부끄러워 하며 결국 서툰 영어로 방문인사를 적은 엽서를 입구에 꽂아둔채 되돌아 나왔다.



사진 1.JPG


사진 2.JPG


사진-2.JPG


사진.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129 부산리턴즈 전(2018.1.27~2.25/F1963 석천홀) file 2018.01.01
128 아름다운 절 미황사(2017.11.17~12.3/학고재갤러리) file 2017.01.02
127 2017 한.아세안 문화교류의 해 기념 ‘한․미얀마 현대미술교류전’ 2017.06.29
126 2013작업노트(부산발 성곡미술관전을 준비하면서) 2013.01.01
125 2016 개인전 <이야기> / 부산공간화랑 사진들 file 2016.10.20
124 2016 개인전 <이야기> / 부산공간화랑 file 2016.09.30
123 개인전 <서늘한 시간들>/ 트렁크 갤러리 (서울) 2015.01.01
122 2015 개인전 - 기울어진 세계 - 공간 화랑 file 2015.04.22
121 [부산일보 - 토요에세이] 어둠 속에서 2014.12.20
120 [부산일보 - 조간 부산일보에 바란다] 인터랙티브 기사로 독자와 소통을 2014.12.19
119 [부산일보 - 문화컬럼] 6편 - '500원짜리 부산아트 가이드' 2013.06.18
118 [부산일보 - 문화컬럼] 5편 - 한우물 파기의 함정 2013.05.21
117 [부산일보 - 문화컬럼] 4편 - '3포 세대' 그리고 후배작가들 2013.04.23
116 [부산일보 - 문화컬럼] 3편 - 용·표범 그림에 숨은 불안 2013.03.26
115 [부산일보 - 문화컬럼] 2편 - 소멸 직전의 비극적인 아름다움 2013.02.26
114 [부산일보 - 문화컬럼] 1편 - 문화는 그곳에 있었다. file 2013.01.29
» 운디드니 file 2014.12.05
112 미얀마 여행 file 2013.03.02
111 스폰지혹성 영화 촬영날 file 2013.02.16
110 조선화랑 개인전 오픈날 file 2012.11.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XE Login